금오열도 비렁길 트레킹


금오열도 접속통계 바로가기!

보리타작에 대한 소회
남녘은 지금 보리타작과 모내기가 끝물이다
산딸기, 정금, 그리고 인동초 꽃도 그렇다
써래질에 흙탕물을 뒤집어 쓴 논두렁의 모딸은 아직 안 익었다

요즘은 보리를 많이 심지 않기 때문에 탈곡기 대신 도리깨가 요긴하게 쓰인다

일전에 인간이 산을 개간하여 밭으로 만들고 지금은 그 밭들이 도로 억새
우거진 산이 되어있었다는 즉 인간은 결국 자연을 이기지 못한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는데 도리깨가 그랬다
산업화가, 기계화가 도리깨를 넘었으나 지금 시골엔 도리개질이 한창이다

집에 현금이라곤 먹고 죽을래도 없던 시절에
이른 봄 보리이랑 사이의 달래와 늦 봄 따 말린 인동초 꽃은 공책 등 학용품 값
으로 꽤 기여를 했었다
인동초는 같은 줄기에서 희고, 노란 두가지 색의 꽃을 피워내는데 그 향 또한 인
고의 세월 만큼이나 짙고 깊다

예전, 섬에서는 보리를 타작하는 늦 봄이 가장 큰 농사철이었다
본부당 마다 택택이와 탈곡기소리, 탈곡기뒤에서 뿜어져 나오는 보리 까시락들
보리타작은 까시락과의 전쟁이다
타작에 있어 가장 힘센 남자는 탈곡을 한다
그의 옆에서서 적당한 양의 보리다발을 쥐어주는 서버가 있고
묶인 보리단을 풀어 서버에게 주는 조수, 그리고 보리비늘에서 보리단을 내려 주
는 하역 담당이 있었다

탈곡기 옆에는 떨어지는 보리낱알을 밀대를 이용하여 밖으로 밀어내는 사람,
탈곡기 뒤에는 무차별적으로 뿜어져 나오는 보리대를 갈퀴로 긁어 모으는 일을
하는 사람과 그 보리대를 나르고 비늘을 싾는 사람이 있었다
탈곡기 뒤 까시락 흩날리는 곳에 모아둔 보리대를 안고 나올때는 순간적으로
잠깐 숨을 멈추지 않으면 까시락이 코를 통해 입으로 나왔다
(누구 보리까시락이 목에 걸려 눈물 흘려본 적 없거든, 손가락을 목에 넣고 외마
디 비명 끝 死地를 경험해 보지 못한 자 보리에 대해 말하지 말라 - 공명)

타작 때 먹는 음식 맛은 천하제일이다
그 중에서도 점심에 나오는 하지 감자를 넣은 갈치조림은 한마디로 죽여줬다
아직까지 그 보다 더 맛있는 감자도 갈치조림을 먹어본 적이 없다

보리대는 항아리 모양의 보리비늘로 집채만 하게 올라갔다
보리대는 쓰임새가 많았다
불소시개로, 닭 잡을 때 잔털 제거용으로, 덕석펼때 높낮이의 밸런스용으로
피리용으로, 보리대 모자용 등으로 용처가 많았다
특히 보리대 모자는 사진을 현상하고 버리는 필름을 둘러 멋을 더했고 여자용
은 비닐로 만든 꽃을 붙였다
보리대는 소나 돼지의 이부자리를 거쳐 거름이되어 밭으로 되돌아 가기까지
비늘은 사철 우리의 놀이터이기도 했다

비가 오는 날이면 보리를 볶아 먹었다
비는 와야했고 비가 오면 보리를 볶았다
농번기철에 비는 강제된 휴식이다
몽돌
고향 옛향수가 물씬.. 눈물짓게 하는 너무 좋은글입니다.
이 글 밑에 시끌벅적하던 정겨운 댓글들 ..
함께 보존되지 못함이 아쉽습니다.
공명님 잘 계시는지 궁금합니다.

14·04·30 19:55 수정 삭제

이곳은 금오열도의 소식을 올리는 자유 게시판입니다.
 엄마는 동백꽃처럼...
 애린
2018·05·07
63  6
NO IMAGE
 무더위를 내려놓으니
 몬당
2016·09·13
735  77
 할말이 없습니다.
 섬짱
2016·06·11
1334  123
 길위에서...
 애린
2016·03·20
1274  146
NO IMAGE
 비렁길에서 피우는 동백꽃 2
 몬당
2016·01·10
1844  190
 파도소리 길 따라... 1
 애린
2016·01·07
1895  302
 비로소 1
 애린
2015·11·24
1881  274
 그림자 1
 애린
2015·10·13
2253  371
 칠월의 풋감 앞에서.
 애린
2015·07·27
2362  362
 금계국을 보며...
 애린
2015·06·12
2494  377
 비렁길을 걸으며...
 애린
2015·05·14
2949  384
NO IMAGE
 이른 봄
 고향사랑
2015·03·03
2985  470
NO IMAGE
 남편의 소원 1
 유머
2015·02·28
3098  560
 야간열차 2
 이종희
2015·02·14
3866  650
NO IMAGE
 그 곳에가면 2
 몬당
2015·02·12
2990  559
NO IMAGE
   그 곳에가면
 몬당
2015·02·16
946  115
 회상4 (달빛 닮은 집) 62
 애린
2015·02·04
7693  654
NO IMAGE
  2015년 01월02일 눈 내리는 고향에서 48
 몬당
2015·01·12
6177  557
NO IMAGE
 백치같은 시간 42
 호박꽃
2014·12·03
6499  776
 낙엽 6
 이종희
2014·11·10
3837  637
 가을 추억 하나 71
 등대
2014·10·06
9388  816
NO IMAGE
 ‘조용한 시력 도둑’ 녹내장 76
 건강정보
2014·10·06
8920  604
NO IMAGE
 정감있는 금오도 마을 인근 지명 79
 청춘
2014·09·15
22392  617
 운명 2
 등대
2014·09·11
6505  754
 엄마의 자리 23
 이종희
2014·09·01
5204  686
 여름 밀고 오는 가을이라도 ... 75
 등대
2014·08·22
7876  727
NO IMAGE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42
 호박꽃
2014·08·22
6414  643
 안도 서고지항에서.. 7
 해볼텨.
2014·08·18
6446  726
NO IMAGE
 공명님의 말죽거리 잔혹사 7
 애린
2014·08·09
5396  776
 친구, 난 말일세 64
 등대
2014·08·07
7693  677
 나무가 길 건너 나무에게 83
 이종희
2014·07·15
12723  633
NO IMAGE
 말죽거리 작혹사 43
 명경지수
2014·07·13
6466  662
NO IMAGE
 해독주스 만드는 방법 1
 건강정보
2014·07·10
3661  667
 누구든 가슴속에 섬 하나 품고 있다. 2
 등대
2014·06·17
87723  680
NO IMAGE
 참 세월이 많이 흘렀습니다 49
 청춘
2014·06·07
6590  672
 우리들의 동창회 48
 이종희
2014·06·03
10500  734
NO IMAGE
 젊음과 늙음을 구별하는 법 62
 호박꽃
2014·05·28
8081  681
NO IMAGE
 날씨가 더워지네요 70
 나그네
2014·05·26
8111  540
NO IMAGE
 금오도여행 31
 김창애
2014·05·09
6953  678
 꽃이 핀다한들... 34
 이종희
2014·05·02
6881  675
NO IMAGE
 그요~ 안그요~ 52
 섬소년
2014·04·27
7937  709
 눈물로 가꾼... 84
 등대
2014·04·19
9907  757
NO IMAGE
 마중물 44
 애린
2014·04·07
6627  595
NO IMAGE
 산딸기 96
 오아시스
2014·04·07
10963  665
NO IMAGE
 육자배기 1
 안개
2014·04·07
3474  607
NO IMAGE
 봄, 斷想 45
 공명
2014·03·31
6720  741
NO IMAGE
 보리타작에 대한 소회 2
 공명
2014·03·31
3361  580
NO IMAGE
 이름없는 사연 93
 미상
2014·03·24
10977  680
NO IMAGE
 '대룡단'에서 바라본 만경창파 ~ 81
 명경지수
2014·03·20
9474  709
NO IMAGE
 나 어릴적에 44
 산골소년
2014·03·16
6938  619
NO IMAGE
 내 친구들 86
 이종희
2014·03·11
9582  602
 나로도 생각 8
 문바우
2014·03·11
3726  570
NO IMAGE
 내 어린시절 한토막 200
 쏨뱅이
2014·03·10
11739  492
NO IMAGE
 게시판을 새로이 업그레이드 합니다 28
 홈지기
2014·03·08
4818  538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여기는 환상의 섬들이 펼쳐진 금오열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