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열도 비렁길 트레킹


금오열도 접속통계 바로가기!

비렁길을 걸으며...

    비렁길을 걸으며...





    여명이 가만가만 피어날 즘
    친구 따라 나선 비렁길

    그곳엔 격동의 시간을 보내신
    울 아버지가 계시고
    평안의 품으로 안아 주시던
    울 어머니도 계십니다.





    바람마저 잠자던 길들 위에
    우리가 알던 유년의 꽃들과
    들풀과 초목들은
    청아한 공기 속에 깨어나
    어느새 다가선 역광에
    몽환의 풍경을 그려놓습니다.





    청미래 넝쿨 아래 친구는
    지금 우리가 어느 뒤안길을 걷고
    또 어디를 가려 하는지
    지난한 가슴을 풀어놓습니다.

    그때
    저 멀리 푸른 바다를 가르며
    우리가 알던 배 한 척이
    떠나고 있습니다.





    오롯한 한줄기 물살로 이어진 우리도
    이내 길 떠날 준비를 합니다.





    그렇게 모든 것이 떠난다 하여도
    애초에 내 것은 없었기에
    오늘 우리가 걸었던
    푸른 길이면 족했고
    그 길들 위에 뿌려진
    추억 이면 되었습니다.





    하나의 풍경을 만들기 위해
    바람 한 줄 햇볕 한 움큼
    귀하고 귀하지 않은 게 없는
    내 고향 비렁길을 걸어온 우리는





    다시 푸른 들을 지나
    작은 섬의 사잇길을 걸어갑니다.





    하늘과 바다가 맞닿은 광대무변의
    진리와 진리를 이어가며...



    글,사진/이종희




2009년 06월 07일 22시 50분에 가입
^^*
이곳은 금오열도의 소식을 올리는 자유 게시판입니다.
NO IMAGE
 황량한 금오 홈페이지에서........
 청춘
2019·07·15
178  14
 물구꽃 회상 2
 애린
2019·04·18
375  21
 엄마는 동백꽃처럼...
 애린
2018·05·07
664  86
NO IMAGE
 무더위를 내려놓으니
 몬당
2016·09·13
1081  107
 할말이 없습니다.
 섬짱
2016·06·11
1799  160
 길위에서...
 애린
2016·03·20
1904  230
NO IMAGE
 비렁길에서 피우는 동백꽃 2
 몬당
2016·01·10
2262  250
 파도소리 길 따라... 1
 애린
2016·01·07
2364  338
 비로소 1
 애린
2015·11·24
2256  301
 그림자 1
 애린
2015·10·13
2760  405
 칠월의 풋감 앞에서. 756
 애린
2015·07·27
16934  434
 금계국을 보며...
 애린
2015·06·12
2944  403
 비렁길을 걸으며...
 애린
2015·05·14
3292  417
NO IMAGE
 이른 봄
 고향사랑
2015·03·03
3319  501
NO IMAGE
 남편의 소원 1
 유머
2015·02·28
3491  612
 야간열차 2
 이종희
2015·02·14
4388  690
NO IMAGE
 그 곳에가면 2
 몬당
2015·02·12
3262  589
NO IMAGE
   그 곳에가면
 몬당
2015·02·16
1198  141
 회상4 (달빛 닮은 집) 62
 애린
2015·02·04
8416  688
NO IMAGE
  2015년 01월02일 눈 내리는 고향에서 48
 몬당
2015·01·12
6609  584
NO IMAGE
 백치같은 시간 42
 호박꽃
2014·12·03
6756  802
 낙엽 1727
 이종희
2014·11·10
65327  652
 가을 추억 하나 71
 등대
2014·10·06
9769  844
NO IMAGE
 ‘조용한 시력 도둑’ 녹내장 76
 건강정보
2014·10·06
9512  636
NO IMAGE
 정감있는 금오도 마을 인근 지명 3
 청춘
2014·09·15
22961  644
 운명 2
 등대
2014·09·11
6827  786
 엄마의 자리 23
 이종희
2014·09·01
5821  718
 여름 밀고 오는 가을이라도 ... 75
 등대
2014·08·22
8611  758
NO IMAGE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42
 호박꽃
2014·08·22
6899  665
 안도 서고지항에서.. 7
 해볼텨.
2014·08·18
6802  758
NO IMAGE
 공명님의 말죽거리 잔혹사 7
 애린
2014·08·09
6023  805
 친구, 난 말일세 64
 등대
2014·08·07
7939  711
 나무가 길 건너 나무에게 83
 이종희
2014·07·15
13006  664
NO IMAGE
 말죽거리 작혹사 43
 명경지수
2014·07·13
6842  723
NO IMAGE
 해독주스 만드는 방법 1
 건강정보
2014·07·10
3955  702
 누구든 가슴속에 섬 하나 품고 있다. 2
 등대
2014·06·17
88086  704
NO IMAGE
 참 세월이 많이 흘렀습니다 49
 청춘
2014·06·07
6807  695
 우리들의 동창회 48
 이종희
2014·06·03
11144  761
NO IMAGE
 젊음과 늙음을 구별하는 법 62
 호박꽃
2014·05·28
8393  705
NO IMAGE
 날씨가 더워지네요 70
 나그네
2014·05·26
8561  580
NO IMAGE
 금오도여행 31
 김창애
2014·05·09
7839  714
 꽃이 핀다한들... 34
 이종희
2014·05·02
7150  700
 그요~ 안그요~ 52
 섬소년
2014·04·27
8528  735
 눈물로 가꾼... 84
 등대
2014·04·19
10196  780
NO IMAGE
 마중물 44
 애린
2014·04·07
7228  621
NO IMAGE
 산딸기 96
 오아시스
2014·04·07
11513  701
NO IMAGE
 육자배기 1
 안개
2014·04·07
3854  667
NO IMAGE
 봄, 斷想 45
 공명
2014·03·31
7200  763
NO IMAGE
 보리타작에 대한 소회 2
 공명
2014·03·31
3619  616
NO IMAGE
 이름없는 사연 93
 미상
2014·03·24
11473  701
NO IMAGE
 '대룡단'에서 바라본 만경창파 ~ 81
 명경지수
2014·03·20
10098  732
NO IMAGE
 나 어릴적에 44
 산골소년
2014·03·16
7641  674
 내 친구들 86
 이종희
2014·03·11
10710  628
 나로도 생각 8
 문바우
2014·03·11
4127  629
NO IMAGE
 내 어린시절 한토막 1238
 쏨뱅이
2014·03·10
14703  517
NO IMAGE
 게시판을 새로이 업그레이드 합니다 28
 홈지기
2014·03·08
5150  558
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여기는 환상의 섬들이 펼쳐진 금오열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