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열도 비렁길 트레킹


금오열도 접속통계 바로가기!

그요~ 안그요~
      촌 말 밖에 모르고 살았던 어린 시절,
      난 깨꾸락지는 알아도
      개구리이라는 단어를 처음 접했을 땐
      그것이 무엇을 말하는지 몰랐다.

      우리 어머니 고향은 승주이다.
      겨울눈이 많이 오는 곳이었는지
      초등학교 3학년 때 어머니를 따라 외갓집에 갔을 때도
      그 곳은 하얀 눈 세상 이었다.

      그날 300m나 멀리서 오는 차동차를 처음 보고는
      너무 놀라고 무서워서 횡단보도를 건널 수가 없었다.

      그리고 그날 밤에 외갓집에서 어머니는 나에게
      내가 감당 못할 일을 시켰다.
      그것은 나더러 전기불을 끄라는 것이었다.
      난 순간 멍해졌다.
      10년 인생 동안 한 번도 꺼본 적이 없는 전기불을
      어떻게 끄란 말인가.
      고민하고 잔머리 굴려도 마땅치 않자
      난 빗자루를 들고 백열등 앞을 휘저으면서
      꺼지기를 빌고 빌었다 .
      순간 주위의 이모와 외갓집 식구들은
      배를 움켜지고 웃느라 난리가 아니었다.
      머쓱한 난 그때도 내가 뭘 잘못했는지 몰랐는데
      먼 훗날까지 그것은 우리 어머니의 단골메뉴가 되었다.

      5학년 때인가.
      우리 동네에 전기불이 들어왔는데
      백열등내 필라멘트가 궁금해서 손댓다가
      감전돼 죽는 줄 알았다
      겨드랑이가 진짜 아프다.
      한마디로 문명의 혜택이 부족한 곳에서 태어났으니
      도시 놈들보다 모든 면에서 뒤처지는 것은 당연지사겠지만
      친구들과 술을 마시면서
      이런저런 푸념 아닌 푸념 속엔
      언제나 환경을 탓하는 못된 버릇들이 있다.

      그런데 웃긴 것은 평상시에는 표준말을 쓰다가도
      꼭 급할 땐 이상하게 촌 말이 불쑥 나와서 난감할 때가 있다.
      어쩔 땐 쪽팔려서 얼굴이 빨개지곤 한다.
      (사실은 쪽팔린 것은 아닌데)
      특히 따질 때 쓰는 말!
      "그요~? 안그요~?"...나원 참... 이게 뭐냐고요~!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8.06.04 - 22:35
LAST UPDATE: 2009.03.30 - 22:54

이선애
"그요?안그요?" ...... 참 정감가는 고향말이네요..^^
울엄마에게서나 들을 수 있었던 고향 사투리...
언제들어도 미소가 지어지고 편안하게 다가 옵니다..
말씀하신대로 쪽팔리는 말 아니잖아요.. 부끄러워 하지 마세요..^^
덕분에 잠시 웃다 갑니다..... 건강하십시요~꾸벅^^

14·05·12 09:45 수정 삭제

이곳은 금오열도의 소식을 올리는 자유 게시판입니다.
NO IMAGE
 무더위를 내려놓으니
 몬당
2016·09·13
639  69
 할말이 없습니다.
 섬짱
2016·06·11
1213  114
 길위에서...
 애린
2016·03·20
1133  135
NO IMAGE
 비렁길에서 피우는 동백꽃 2
 몬당
2016·01·10
1753  181
 파도소리 길 따라... 1
 애린
2016·01·07
1784  288
 비로소 1
 애린
2015·11·24
1785  266
 그림자 1
 애린
2015·10·13
2119  360
 칠월의 풋감 앞에서.
 애린
2015·07·27
2266  351
 금계국을 보며...
 애린
2015·06·12
2398  368
 비렁길을 걸으며...
 애린
2015·05·14
2850  375
NO IMAGE
 이른 봄
 고향사랑
2015·03·03
2896  461
NO IMAGE
 남편의 소원 1
 유머
2015·02·28
2975  552
 야간열차 2
 이종희
2015·02·14
3743  641
NO IMAGE
 그 곳에가면 2
 몬당
2015·02·12
2893  551
NO IMAGE
   그 곳에가면
 몬당
2015·02·16
852  106
 회상4 (달빛 닮은 집) 62
 애린
2015·02·04
7562  644
NO IMAGE
  2015년 01월02일 눈 내리는 고향에서 48
 몬당
2015·01·12
6067  535
NO IMAGE
 백치같은 시간 42
 호박꽃
2014·12·03
6383  766
 낙엽 6
 이종희
2014·11·10
3728  627
 가을 추억 하나 71
 등대
2014·10·06
9296  801
NO IMAGE
 ‘조용한 시력 도둑’ 녹내장 76
 건강정보
2014·10·06
8796  590
NO IMAGE
 정감있는 금오도 마을 인근 지명 79
 청춘
2014·09·15
22287  604
 운명 2
 등대
2014·09·11
6417  745
 엄마의 자리 23
 이종희
2014·09·01
5064  677
 여름 밀고 오는 가을이라도 ... 75
 등대
2014·08·22
7775  717
NO IMAGE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42
 호박꽃
2014·08·22
6301  634
 안도 서고지항에서.. 7
 해볼텨.
2014·08·18
6341  712
NO IMAGE
 공명님의 말죽거리 잔혹사 7
 애린
2014·08·09
5225  757
 친구, 난 말일세 64
 등대
2014·08·07
7600  666
 나무가 길 건너 나무에게 83
 이종희
2014·07·15
12632  622
NO IMAGE
 말죽거리 작혹사 43
 명경지수
2014·07·13
6376  653
NO IMAGE
 해독주스 만드는 방법 1
 건강정보
2014·07·10
3547  655
 누구든 가슴속에 섬 하나 품고 있다. 2
 등대
2014·06·17
87631  672
NO IMAGE
 참 세월이 많이 흘렀습니다 49
 청춘
2014·06·07
6482  645
 우리들의 동창회 48
 이종희
2014·06·03
10377  724
NO IMAGE
 젊음과 늙음을 구별하는 법 62
 호박꽃
2014·05·28
7950  661
NO IMAGE
 날씨가 더워지네요 70
 나그네
2014·05·26
7989  521
NO IMAGE
 금오도여행 31
 김창애
2014·05·09
6828  666
 꽃이 핀다한들... 34
 이종희
2014·05·02
6798  664
NO IMAGE
 그요~ 안그요~ 52
 섬소년
2014·04·27
7836  697
 눈물로 가꾼... 84
 등대
2014·04·19
9797  747
NO IMAGE
 마중물 44
 애린
2014·04·07
6521  587
NO IMAGE
 산딸기 96
 오아시스
2014·04·07
10856  656
NO IMAGE
 육자배기 1
 안개
2014·04·07
3388  597
NO IMAGE
 봄, 斷想 45
 공명
2014·03·31
6599  719
NO IMAGE
 보리타작에 대한 소회 2
 공명
2014·03·31
3292  556
NO IMAGE
 이름없는 사연 93
 미상
2014·03·24
10872  670
NO IMAGE
 '대룡단'에서 바라본 만경창파 ~ 81
 명경지수
2014·03·20
9360  700
NO IMAGE
 나 어릴적에 44
 산골소년
2014·03·16
6811  606
NO IMAGE
 내 친구들 86
 이종희
2014·03·11
9448  591
 나로도 생각 8
 문바우
2014·03·11
3635  560
NO IMAGE
 내 어린시절 한토막 200
 쏨뱅이
2014·03·10
11637  483
NO IMAGE
 게시판을 새로이 업그레이드 합니다 28
 홈지기
2014·03·08
4734  534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여기는 환상의 섬들이 펼쳐진 금오열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