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열도 비렁길 트레킹


금오열도 접속통계 바로가기!

공명님의 말죽거리 잔혹사


      명경지수

      3월4일 경칩을 하루 앞두고 우리는 서울 말죽 거리에서 만났다.
      언제나 그랬 듯이 반가움이 앞서고 시공은 훌쩍 30년을 지나 그곳에 머
      물고 있었다.
      색바랜 교복들을 입고 그자리에 수업을 받고 분석하고 웃음으로 승화
      시켜 가는 모습을 보면서 앞으로의 생이 외롭지 않고 마음들이 따뜻한
      삶을 이룰수 있다고 믿었다.
      경계가 없는 격조있고 자유로움이 넘치는 대화를 나눈 다는 것은 유년
      시절이란 시간과 공간을 공유했기에 가능한 것이다. 이건 우리들 만이
      가질수있는 영역이며 성역이기도 하다.
      참으로 아름아름 닥아오는 추억들은 오염되어가는 현대의 물질문명의
      잔영을 씻어내는 청량제가 되어 영혼을 맑게 해줄것이다.

      강구에 대한 분석-
      삐비치기에 대한 복기-
      낭장망과 오시깨의 차이-
      빼깽이와 벤또-
      꽁보리밥의 8:2 이론-
      스캔들과 첫사랑-

      한없이 웃고 말 그대로 배꼽빠진줄 알았다.
      어떤 삶이든 소중하게 여기며 열심히 살아가는 4회 동문들이 너무 자
      랑스럽다. 다들 만선 하게나 ---



        
      DATE: 2005.03.05 - 13:54
      LAST UPDATE: 2005.03.05 - 16:55



      소공  
      고향친구들을 만나면 현재 각자의 위치를 잊고 담소를 나눌수 있는 이유가
      명경지수님의 말씀처럼
      유년의 시간과 공간을 공유했기에 가능한 것이고
      정말로 그것들이 삶의 청량제가 됨을 또한 새삼스레 느낍니다..

      항상 해피하시길...  
      2005.03.06 - 16:37  


      다사  
      첫 번째 물방울이 가장 용기 있고 아름답다고 했던 선배님들의
      만남은 시간이 흐르면서 가장 잘 모여지는 4회 선배님들의 모임인 것 같습니다.
      만남의 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2005.03.06 - 19:29  


      애린  
      강구에 대한 분석-
      삐비치기에 대한 복기-
      낭장망과 오시깨의 차이-
      빼깽이와 벤또-
      꽁보리밥의 8:2 이론-
      스캔들과 첫사랑-

      저는 이 부분이 참 궁금합니다.
      시  공간이 틀린 우리들을 위해
      풀어주실 순 없나요?  
      2005.03.07 - 10:01  


      공명  
      강구 !
      바다 벌레다
      뭍의 바퀴벌레와 생김이 비슷하다
      체내 부화를 한다
      새끼를 품고 다닌다
      그 수는 수십마리에 이른다
      요즘은 그렇지않다면  생태계의 변화 영향일것이다
      크기는  3-4cm, 속도는 초속 1m 정도이다
      특히 앞 머리 끝에는 두개의 수염이 있다
      그리고 갑각류 특유의 허물갈이도한다
      이 또한 그렇지않다면 진화나 퇴화의 영향일것이다
      내 기억은 40년이나 지났으니

      나는 결코 강구가 징그럽거나 무섭지 않다
      그들과 늘 같이 했으므로
      만조때 낚시 미끼를 구하지 못하거나 하면 기꺼이 미끼가 되어준 그들이다
      어떤놈은 자발적으로 찾아오기도 하는데
      미련하게도 내가 그와 같은 의향을 알아차리지 못할때는 발이나 다리 등 노출 부위를 물어
      의사를 전달하기도 했다
      그들의 그런 행동을 습격이나 공격으로 잘못 이해하고 있는 사람도 더러 있다
      물고기들도 그와 같은 그들의 희생에 감복하여
      먹기를 극히 꺼린다
      혹자들은 이런 결과를 물고기가 강구이깝을 싫어하는 것으로 오해하기도한다  
      2005.03.10 - 09:25  


      애린  
      와,,,
      대단한 선배님들이십니다....세상에...

      엊그제 우연히
      갯강구에 대해 나온 책을 읽었습니다.
      거기에 갯강구는 여러번의 허물을 벗는다고 하더군요.

      공명님!
      삐비치기에 대한 복기-
      낭장망과 오시깨의 차이-
      빼깽이와 벤또-
      꽁보리밥의 8:2 이론-
      스캔들과 첫사랑-

      나머지는
      어떤 선배님들께서  풀어주실까요.

      맨날맨날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2005.03.10 - 11:08  


      공명   
      삐비라...
      잔디의 꽃대이다
      "띠"라고 불리는 풀의 꽃으로 피기전 어린 꽃순이다
      주로 묘지에 많다
      참꽃(진달래)을 따먹고, 찔구를 분질러먹고, 삐비를 뽑아먹고, 띠 뿌리를 캐먹고...
      소시적 즐기던 나의 야생 메뉴다
      소꼴을 벨양으로 걸망을 어깨에 걸고 산엘 오른다
      임이 짓이겨 밟고간 진달래 꽃은 감정을 담아 훝어 먹고
      서러운 꽃 찔래 새순은 가시 사이로 손가락(장미과라 반드시 엄지와 검지 사용)을 써서 꺾고
      가시를 훝고 껍질을 벗기고 먹는다
      미성숙한 윗부위는 떫은 맛이  날 뿐 아니라 진드기가 많기 때문에 식탐의 컨트롤이 필요하다
      삐비는 알맞게 성장해야 제맛을 낸다
      불록한 정도를 가지고 판단해야하는데 임산부를 기준으로 보자면 약 3-4개월 정도(?)
      속이  미숙했거나 과성숙으로 패버리기 직전이면 곤란하다
      대체적으로 삐비에 잎이 크게 붙은 것은 속이 부실하다
      삐비치기는 고도의 테크닉이 요구되는 노름이다
      삐비치기에 입문하기전 예과를 거치는데 그것이 윷놀이다
      일정수의 삐비를 손에 들고  180도 정도로 손을 회전시킨 다음  바닥에 뿌려
      그물 코와 같은 집을 크게 만든다음 그 공간에 들어가는 삐비의 양만큼을 상대에게서 가져오는 건전한 놀음이다
      팔을 회전할때 가슴과의 이격거리는 약 50--60CM 정도가 좋다
      집에 삐비를 넣을때 가급적 많이 넣기 위한 노하우로 삐비 끝에 침을 발라 밀착도를 높이는 방법이 주로 쓰이고 있다
      집에 넣을 때 그 집을 구성하고 있는 삐비를 건들면 실격이기 때문에 고스톱에서 적용되는 열고 같은 무대포 자세로
      임해서는 안된다  
      2005.03.11 - 20:58    

      애린  
      ㅎㅎㅎㅎ기가막혀 ㅎㅎㅎ시상에..ㅎㅎㅎ

      암 것도 생각이 않납니다.
      그저 삐비 다음편,낭장망과 오시깨의 차이-가
      겁나게 기다려진다는 생각밖에.  
      2005.03.11 - 10:30  


      벼리  
      어쩜 저렇게도 잘 표현하시는지...
      옛 추억이 새록새록 살아납니다.
      다음 소식 무지 기다려지는...^^*

      애린언니 잘 지내시죠?
      어제는 15회홈에 구경다녀왔는데
      정말 부럽더이다...
      계절의 변화에 건강유의하세요...^&^  
      2005.03.11 - 13:56  


      소공  
      도대체 공명님은 뉘신지요?
      명경지수님을 능가하는 또 다른 4회선배님이 계셨단 말씀인가요? ㅎㅎ  
      2005.03.11 - 19:41  


      공명    

      음력 2-4월에는 샛바람을 맞으며 미역을 따고
      6-7월이면  후리를 했다
      오영수의 단편 "갯마을" 을 보면 후리가 생생하게 그려져 있다
      물론 해순이도 있고 - 한번들 보시라

      정치망과 낭장망은 어구(고기잡는 도구)로  그물을 쳐서 운영하는 방식으로는 둘다 정치망(定置網)이다
      낭장망은 바지처럼 브이형 자루그물을 물살이 쌘 곳에 고정하여 두고 고기를 잡는 어장이다
      규모면에서는 오시깨라고 부르는 정치망에 미치지 못한다
      일반적으로 정치망이라고 하면 우리동네에서 처럼 오시깨를 말한다
      오시깨는 오가다리, 나가시와 함께
      5-60년대 금오도의 3대 어로수단이었고 도치비끼는  타지의 부자들이 운영하던 규모가 큰 어로방식이었다
      지금은 마을마다 고데구리가 몇척씩 있고 삼마이를  하는 집도 있지만 말이다
      오시깨에 드는 고기는 주로 멸치다
      철에 따라 갈치, 삼치 등이 많이 잡히기도 하지만 메인 메뉴는 멸치다
      우리가 자라면서 섭취한 칼슘은 모두 이 오시깨 멸치 덕이라 생각해도 무방할 것이다
      그물을 자갈밭에 깔고 말리는 멸치를 강구와 치열하게 다퉈가면서 줏어 먹은 덕에 이렇게 튼튼한 관절을 갖지 않았는가
      멸치 한가지 메뉴로는 질릴까봐 가끔은 고록이 섞여 있기도 했지만
      지금도 멸치 중 가장 上品은 죽방렴산이고 다음이 오시깨(정치망) 멸치다
      죽방멸치는 살아있는 채로 삶기 때문에 색깔이 푸르고 자세가 일자로 곧다
      뼈대 있는 가문의 멸치는 곧게 죽는다  '꿇느니 서서 죽는 길' 을 택했던 장수들과 같이    
      오시깨는 포구 입구의 양끝을 이용하여 어장을 고정하여 설치(어장을 막는다)해 놓고 고기를 잡는다
      대체적으로 선창에서 약 500-1000m 정도 떨어진 위치가 된다
      물은 두대의 배가 나가 본다(그물을 끌어올려 고기를 건져내는것)
      큰배(모선) 두척에  작은배(전마선, 우리섬에서는 뗏마라고도 함) 한척이 동원되는데 작은배는 어장에 매어두고 큰배만 왔다갔다 하기도한다    
      하루에 두번 물을 본것으로 기억되는데 한번 보는 곳도 있다함
      선원은 그 동네 사람들 이었고 집안 일을 하면서 종사했다

      그 들이 그물을 당기면서 질러대던 압소리가 귀에 쟁쟁하다
      그 소리 크기에 맞춰 높낮이를 조절하며 떼지어 떠있던 갈매기도...  
      2005.03.14 - 11:46  
        
      애린  
      공명님
      백과사전도 이렇게 세밀하게 설명을 못해줄 것 같네요. 세상에…
      기억만으로 충분할 수 없는 공명님 말씀을
      이대로 묻어두기엔 너무도 아깝습니다.
      따로 편집을 해서라도 고향을 찾는 사람들이 쉽게 볼 수 있도록
      잘 보존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이 글을 읽으면서
      바로 연상할 수 있는 풍경이
      기억 속에 충분히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다음 편을 더 많이 기다리며…건강을 빕니다.

      벼리님 덕분에 아주 잘 있습니다.
      제가 얼마 전 16회를 보고
      이제 막 결혼을 한 신랑 신부 같이
      아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이
      참 이쁘 다고 했습니다.  
      2005.03.14 - 12:08  


      공명    

      고구마와 보리밥
      나는 유년기에 이것이외의 곡식을 일용해 본적이 없다
      다른 것은 부식이거나 간식꺼리일뿐

      원래 비탈밭은 척박해서 뿌리식물은 잘 안된다
      콩,조, 수수 같은 농사를 주로하는 강원도처럼 경사가 심한 밭은 비료를 주고 거름을 줘도 비만 오면 다 쓸려내려
      비옥해지기가 어렵다
      하물며 섬이야  척박할 수 있는 조건에 부족함이 없다
      그 까그막을 밀어올려 밭을 만들고 산은 상고머리를 한 채로 퇴비를 삭혀 밭으로 내려보내고 있다
      그 밭을 개간하면서 쏟아져 나온 돌맹이는 집과 밭의 담벼락이 되어 바람을 막고, 길의 축대가 되어있다
      날카로운 곡괭이도 잘 들어가지 않는 괴질 땅을 우리 조상들은 호미와 짜구로 개간을 했으리라
      우리가 빼깽이를 통해 궁핍을 말하고자하지만 그 분들은 톳과 물곳으로 보릿고개를 넘겼다
        
      이모작을 했다
      밭은 고구마와 보리를, 논은 벼와 보리 또는 밀을
      요즘에 비해 소출은 왜그리 적었는지
      가을에 캐는 고구마는 일단 겨울 양식으로 두지(뒤주)에 저장한다
      두지는 맨아래와 옆에 기둥을 세워 틀을 잡고
      세로방향으로는 강냉이대나 대나무로 짠 발을 세우고 가로로는 적당한 간격으로 팔뚝만한 굵기의 나무를 서너개 받친다
      어떤 집은 야외에 무우구덩이처럼 땅을 깊게 파고 저장을 하기도 했다
      저녁때 속이 출출하면 생으로 깎아 먹기도 하고 아궁이 잔불에 구워먹기도한다
      생으로 먹기엔 조금 얼은 놈(동상걸린 놈)이 달고 맛있는데 고구마 캐다가 남겨진 이삭 중에 언 고구마가 더러있어
      이를 캐러 다니기도했다  
      언고구마 캘때의 노하우는 밭의 제일 윗 부분과 같이 구석진 곳, 즉 훌쟁이가 닿지 못하는곳이 명당이다
      그 두지에 저장한 고구마로 봄을 넘겨야하는데 그 안에 떨어지면 보릿고개를 겪어야했다
      보릿고개때 가장 좋은 음식은 빼갱이 고은것이고, 두번째가 쑥버무리고, 세번째가 풀대죽이고, 네번째가 톳밥이고,
      다섯번째는 물곳 고은 것이고, 마지막이 송피등이다

      빼갱이는 생고구마를 칼로 또는 빼깽이뿌는 기계(절간기계)로 얇게 썰어 말린것이다
      이것은 주로 소주주정용으로 공판을 통해 공동 수매를 해갔다
      당시 가마니당 가격이 천원(?)
      아무튼 일반가정에서 돈으로 바꾸는 유일한 곡식이었다
      이때 식용의 빼갱이도 함께 만드는데 그 과정은 약간 판매용과 달랐다
      씻어서 손으로 썰고 깨끗하게 말린다
      주로 도단집, 스레트 지붕이나 바위에서 말린다
      바위에 말릴때는 새벽일찍 바지게에 지고 서둘러야 좋은 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다  
      봄 도시락은 빼갱이다
      차라리 보리밥보다 나았다
      반찬이 없어 국물 흐를일 없고 엎드려 숨겨먹지 않아도 되고  
      더 좋은 것은 거래가 편하다
      주기도, 얻어 먹기도 그리고 점심시간까지 갈것도 없이 시와 때에서 자유롭다
      빼갱이는 그 크기(면적 기준)에 따라 집안의 형편정도가 드러난다
      찐 것을 기준으로 크고 색깔이 짙고 부드러워야 상품이다
      사카린을 쳐서 찌면 이런 색깔과 물렁함이 나온다
      일반 빼갱이는 통상 밥할때 그 위에 바로 얹어 찌는데 사카린을 넎은 것은 양푼에 담아 얹는다
      물론 둘다 찌기전에 10여분 정도 물에 담구어 불려야  쉽게 익고 연하다
      학교에서는 물 주전자만 잘 관리해도 빼갱이를 얻어먹는데 도움이 되었다  
      이 음식엔 반드시 물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상황이 뒷 샘까지 갈 정도로 여유롭지 못하다
      물론 게중에는 되새김질을 하듯 씹어 입안 옆 볼테기에 저장을 하면서 먹는 친구도 있긴 했지만

      빼갱이 밴또를 싸가는 날은 항상 배고팠다  
      2005.03.15 - 09:11  


      웃찾사  
      웃어야할지 울어야 할지 진짜 헷갈린다~그렇지만 고난했던 추억의 고체들이 보석이 되어 빛나고 있다,  
      2005.03.14 - 22:41  


      애린  
      공명님은 살아있는 금오도 전설이십니다.
      읽으면 읽을수록 감탄사만 절로 나올 뿐,
      말죽거리 작혹사가 어떤 의미인지
      조금 알 것 같습니다.
      공명 님이 계셔서 4회 선배님들은 참 아프시겠어요.
      배꼽이 빠질 정도의 웃음은 대단한 고문입니다.ㅎㅎㅎ

      날이 갈수록 기대가 큰, 다음 편
      꽁보리밥의 8:2 이론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2005.03.15 - 10:40  


      고향사랑  
      정말 대단하십니다. 잃어버렸던 옛기억을 찾게 하는 감탄사가 절로 나는 내용입니다
      기억력도 대단하시고 이런 내용을 논문으로 쓰셨다면 아마 박사는 따논 당산이네요
      고향이 그리워 들어왔다 실컨 웃고 갑니다 .다음을 기대하며 건강들 하시고 행복들 하세요  
      2005.03.15 - 17:10  


      닉네임 잠시  빼기고...  
      어머나~고향사랑님이 또 계셨네.ㅎㅎㅎ
      그래도 좋습니다.
      고향은 사랑받기에 충분한 이유가 있거든요.

      그렇지만 지금도 고향사랑은 열심히 고향을 사랑하고 있응께
      지금 오랜 휴면에 들어가 있는 남면사랑님꺼 쓰셔부리믄 안 될까요?ㅎㅎㅎ

      ---첨 부터 고향사랑이---  
      2005.03.15 - 19:03  


      남면사랑  
      미안^^~~~  고향을 사랑하다보니 본이 아닌  * 둑이 되었네
      이제 부터 남면사랑으로  할껀께 이삐게 봐 주우소 잉~~~  
      2005.03.16 - 17:47  


      고향사랑  
      남면사랑님 반가워요.ㅎㅎㅎ어찐데요.ㅎㅎㅎ
      내친김에 공명님께 박카스 한병만 보네주세요.  
      2005.03.16 - 18:27  


      공명    

      2:8 법칙은 경제학에서 쓰는 이론이다
      이탈리아 출신 경제학자 "파레토"에 의해 창안된 것으로 중요소수의 법칙이라고도 한다
      즉 2할이 8할을 지배한다는 논리다
      예를 들면 백화점 매출의 80%는 20%의 사람이 올린다, 한국의 땅 80%를  20%의 사람이 소유하고 있다, 금오홈페이지
      방문자중 80%는 게시 내용의 20%정도만 본다 - 이런 것이다

      꽁보리밥
      보리로만 지은 밥이다
      지금이야 별식이네 건강식이네 하며 즐겨먹지만 적어도 우리에게 있어
      꽁보리밥은 음식이상의 의미를 갖고있다
      가난과 궁핍의 대명사지만 더 쓸쓸한건 그 가난과 궁핍이 꽁보리밥을 통해서 읽혀졌다는 점이다
      꽁보리밥은 부끄러웠고 가난도 부끄러웠다
      도시락을 의자에 놓고 엎드려 먹거나 책상위에서 먹더라도 도시락 뚜껑으로 가리고 먹었다
      점심을 먹는 것이 아니라 가난을, 부끄러움을 먹었다
      그것도 청운의 뜻을 세우던 학교라는 공간에서 말이다
      지난했던 세월이었다
      약 20% 정도의 애들이 쌀이 섞인 도시락을 가져왔고 그 쌀의 비율 또한 20%를 넘지 못했다
      우린 그 꽁보리밥을 먹으면서  와신상담을 하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뭍으로의 도약과 바다와의 결별을 결심하는데는 꽁보리밥이 동인이 되었음을 부인하지 못한다

      새벽마다
      어머니는 절구통(도구통)에서 보리방아를 찧었다(보쌀을 한다고 했다)
      보리찧는 기계(정미소)가 들어오기전에는 손으로 보리 껍질을 벗기는 이과정을 하루도 거르지 않고 했다
      절구(도구대)를 사용해서 찧어 대략껍질이 벗겨지면 물을 붓고 돌맹이(갱돌)로 북북 씻는다
      그것을 살짝 삶아 꺼내서 통풍이 잘되는 큰소쿠리에 담아 두고 점심, 저녁까지 세끼용으로 사용한다
      (이것이 보쌀하는 과정이다)
      꽁보리밥은 쉽게 쉰다
      꽁보리밥은이 식으면 워글 거린다(서로 붙지 못하고 톨이 각기 논다)
      쌀밥과 달리 보리밥은 보쌀하는 과정이 더 필요했고 찰기가 없어 밥하는데도 기술이 필요했다
      처녀들이 마실을 나와 밤을 새워 놀다가 보쌀할 시간에는 반드시 귀가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다리몽댕이가 부러지거나
      무슨 수가 났다
      당시 도시락은 반찬통이 벤또안에 들어있는 구조라 반찬 국물과의 전쟁을 치뤄야했다
      꽁보리밥 도시락에 반찬국물이 흐르면 밥이 부스러지거나 쉬이 쉬어서 낭패를 본다  
      그래서 도시락 보자기에 싸서 반듯하게 들고 다녔다
      그렇게 해도 항상 국물이 흘러 수건에 얼룩을 남겼다
      책상 서랍에 둔 밴또에서 나는 반찬 국물 냄새는 수업 내내 코를 어지럽혀 학문 집중도를 떨어뜨렸다
      계량화할 수는 없지만 고등학교 입학시험에 영향이 있었을 것이다

      꽁보리밥은 방귀의 생산량을 증대시킨다
      인간의 일일 방귀 분출량은 400cc, 횟수는 15회 정도라고 한다
      그러나 꽁보리밥은 그의 3-4배 정도에 이른다
      양과 횟수 뿐 아니라 유독성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방귀의 주성분은 메탄과 유황이다
      메탄이 무엇인가 우리가 가정 연료로 쓰는 도시가스의 주성분이다
      유황은 무엇인가 성냥의 화약이다
      폭발성과 독성을 모두 가졌다(폭발 범위가 유황은 2%, 메탄은  5-15% 정도다)
      얼마나 위험한 물질인가
      특히 이 물질은 물에 용해되지 않는다(실제는 3% 정도 용해됨)
      그러니 해수욕장에서도 대책이 없다
      가스의 특성상 공기보다 비중이 가볍다 그렇기 때문에 분출구를 기준으로 위로 올라온다
      방귀의 속도나 소리는 분출구의 유로에 영향을 받는다
      분출구가 작을수록 속도는 빠르고 소리는 분출 속도와 분출구의 끝부위의 모양에 영향을 받는다
      가스의 특성과 분출구와의 관계로 보면 분출자의 뒷 자리가 가장 위험하다
      물론 분출구의 방향을 인위적으로 좌나 우로 조정한다면 다르다
      방귀는 배출해야한다
      몸 속에 황화수소가 장기간 체류하면 간장기능이 약해지기 때문이다

      방구쟁이
      그것은  한 인간의 간장 기능이 어찌되어도 알바아니라는 이기적인 잣대의 산물이다
      몸을 보호하는것은 큰 용기를 필요로한다
      그 용기가 없어 인내하며 기체를 잘게 가루내던 이들은 아마도 건강을 잃었을 것이다
      이마에 땀이 맺힐 정도의 그 고통, 그 긴장 , 그 스트레스... 얼마나 형극인가
      방귀는 육체의 건강을 반증하는 것이다  
      2005.03.19 - 20:07  


      공명  
      初戀(첫사랑)은 경험이 없었던 관계로
      사실은 당사자 모두가 생존해 계시고 가정도 있는 관계로 오랜 뒤로 미루겠습니다
      .
      .
      .
      그 동안 매우 흐릿한 기억으로 惑世誣民은 하지 않았는지 송구스럽습니다  
      2005.03.20 - 18:56  


      명경지수  
      공명님의 동남풍에 한주간 금오수도와 보돌바다 갱본들이 몸살을 앓았습니다.언젠간 고향의 들머리에 서서 바다를 바라보며 촌철살인 같은 님의 글을 떠 올리며
      한시절을 회고 할것입니다.밤이 되도록기다려 그 자리에 누워 청명하기 그지없는 밤하늘도 볼것입니다.그리고 기억속에 남은 모든 이들의 이름을 불러볼겁니다.  
      2005.03.20 - 20:38  


      애린  
      이 글을 파브르가 읽었더라면
      더 좋은 곤충 관찰 일지를 쓰지 않았을까 생각했습니다.
      명경지수님 말씀처럼 철살인적인 글을 보며 겁도나고
      부럽기도했고  뭐라 표현할 수 없는 감동을  받았습니다.

      공명님과 명경지수님 같은 분의 무게가 고향홈에 존재하는 한
      아름다운 우리고향은 그야말로 환상의 섬을 이루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이미 저작권은
      이 글을 읽은 고향사람들 모두에게 분배되어 있다고 억지를 부리며
      감사한 마음으로 잘 나눠 보겠습니다.

      건강하십시오!  

2009년 06월 07일 22시 50분에 가입
^^*
애린
부적절한 단어는 홈에서 사용할 수 없는데
부적절이 여기선 어쩔땐 적절하다 판단이 되어
로그인 한 제가 언능 올려 보았어요~^^*

14·08·09 23:19

애린
http://gumo.co.kr/main/main1.htm

예전 홈 바로가기입니다.
메인 화면에서
자우게시판 메뉴 클릭마시고 게시물 눌러 찾아가시면
그곳으로 직행합니다.

14·08·09 23:23

금오
아~ 더없이 좋은글입니다.
가슴가득 감동이 밀려오는군요. 고향에서 보낸 유년에 잠시 돌아갔다 나온것같은 기분..
언제나 건강하십시오.

14·08·11 22:18 수정 삭제

애린
금오님 반갑습니다~건강하세요~^^

14·08·13 23:47 수정 삭제

해볼텨.
돌아보면 가장 생각나는것이
점심 밴또에 빼낑이를 많이 담아간것
반찬으로 김치깎뚜기만 있는 누런보리밥이 싫고
반찬국물에 책 모서리가 젖어 냄새나는것도 싫고
그래서 빼낑이를 선호했던것 같습니다.
그래서 늘 배가고팠던 기억이...
좋은글 감사드립니다.

14·08·18 23:42 수정 삭제

이곳은 금오열도의 소식을 올리는 자유 게시판입니다.
NO IMAGE
 무더위를 내려놓으니
 몬당
2016·09·13
601  67
 할말이 없습니다.
 섬짱
2016·06·11
1137  112
 길위에서...
 애린
2016·03·20
1086  133
NO IMAGE
 비렁길에서 피우는 동백꽃 2
 몬당
2016·01·10
1709  179
 파도소리 길 따라... 1
 애린
2016·01·07
1727  286
 비로소 1
 애린
2015·11·24
1746  264
 그림자 1
 애린
2015·10·13
2020  358
 칠월의 풋감 앞에서.
 애린
2015·07·27
2224  349
 금계국을 보며...
 애린
2015·06·12
2363  365
 비렁길을 걸으며...
 애린
2015·05·14
2802  373
NO IMAGE
 이른 봄
 고향사랑
2015·03·03
2854  458
NO IMAGE
 남편의 소원 1
 유머
2015·02·28
2935  550
 야간열차 2
 이종희
2015·02·14
3688  639
NO IMAGE
 그 곳에가면 2
 몬당
2015·02·12
2863  549
NO IMAGE
   그 곳에가면
 몬당
2015·02·16
813  104
 회상4 (달빛 닮은 집) 62
 애린
2015·02·04
7528  642
NO IMAGE
  2015년 01월02일 눈 내리는 고향에서 48
 몬당
2015·01·12
6017  528
NO IMAGE
 백치같은 시간 42
 호박꽃
2014·12·03
6340  764
 낙엽 6
 이종희
2014·11·10
3693  625
 가을 추억 하나 71
 등대
2014·10·06
9262  799
NO IMAGE
 ‘조용한 시력 도둑’ 녹내장 76
 건강정보
2014·10·06
8751  588
NO IMAGE
 정감있는 금오도 마을 인근 지명 79
 청춘
2014·09·15
22246  602
 운명 2
 등대
2014·09·11
6381  743
 엄마의 자리 23
 이종희
2014·09·01
5037  675
 여름 밀고 오는 가을이라도 ... 75
 등대
2014·08·22
7731  715
NO IMAGE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42
 호박꽃
2014·08·22
6245  632
 안도 서고지항에서.. 7
 해볼텨.
2014·08·18
6272  710
NO IMAGE
 공명님의 말죽거리 잔혹사 7
 애린
2014·08·09
5177  756
 친구, 난 말일세 64
 등대
2014·08·07
7565  664
 나무가 길 건너 나무에게 83
 이종희
2014·07·15
12593  620
NO IMAGE
 말죽거리 작혹사 43
 명경지수
2014·07·13
6337  651
NO IMAGE
 해독주스 만드는 방법 1
 건강정보
2014·07·10
3511  653
 누구든 가슴속에 섬 하나 품고 있다. 2
 등대
2014·06·17
87590  670
NO IMAGE
 참 세월이 많이 흘렀습니다 49
 청춘
2014·06·07
6429  640
 우리들의 동창회 48
 이종희
2014·06·03
10334  722
NO IMAGE
 젊음과 늙음을 구별하는 법 62
 호박꽃
2014·05·28
7894  654
NO IMAGE
 날씨가 더워지네요 70
 나그네
2014·05·26
7935  516
NO IMAGE
 금오도여행 31
 김창애
2014·05·09
6786  664
 꽃이 핀다한들... 34
 이종희
2014·05·02
6763  662
NO IMAGE
 그요~ 안그요~ 52
 섬소년
2014·04·27
7804  695
 눈물로 가꾼... 84
 등대
2014·04·19
9747  745
NO IMAGE
 마중물 44
 애린
2014·04·07
6471  585
NO IMAGE
 산딸기 96
 오아시스
2014·04·07
10810  654
NO IMAGE
 육자배기 1
 안개
2014·04·07
3343  593
NO IMAGE
 봄, 斷想 45
 공명
2014·03·31
6548  715
NO IMAGE
 보리타작에 대한 소회 2
 공명
2014·03·31
3229  549
NO IMAGE
 이름없는 사연 93
 미상
2014·03·24
10822  668
NO IMAGE
 '대룡단'에서 바라본 만경창파 ~ 81
 명경지수
2014·03·20
9315  698
NO IMAGE
 나 어릴적에 44
 산골소년
2014·03·16
6775  604
NO IMAGE
 내 친구들 86
 이종희
2014·03·11
9396  588
 나로도 생각 8
 문바우
2014·03·11
3581  558
NO IMAGE
 내 어린시절 한토막 200
 쏨뱅이
2014·03·10
11591  481
NO IMAGE
 게시판을 새로이 업그레이드 합니다 28
 홈지기
2014·03·08
4683  531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여기는 환상의 섬들이 펼쳐진 금오열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