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열도 비렁길 트레킹


금오열도 접속통계 바로가기!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삶의 여유를 갖고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1. 들 을 것

대개 듣기보다 말을 하기를 더 좋아하지만,
다른 사람의 목소리에 조용히 귀 기울여 듣는 것도 중요하다.

상대방의 말을 들어준다는 것은 자신의 존재를 잊는다는 것이다.
급하게 대답하는 것을 자제하고 다른 사람의 이야기에 몰입할 때
더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으며 그만큼 삶은 성숙해진다.



2. 권 태 로 울 것

권태로움은 아무 것에도 애정을 느끼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일상의 사소한 마음으로 멀찌감치 느끼는 것이다.

우리를 가두어 놓는 온갖 것들을 느긋한 마음으로 멀찌감치 서서 바라보며
기분 좋게 기지개를 켜고 만족스런 하품도 해보자.
그러나 '권태'는 세상을 보다 성실하게 살기 위한 것이므로
언제나 절제되어야 함을 잊지 말자.



3. 기 다 릴 것

자유롭고 무한히 넓은 미래의 가능성이 자신에게 열려 있다는 마음가짐을 갖자.
내가 꿈꾸는 것이 삶 속에 들어오기까지는 시간이 걸린다.
조바심내지 않고 열린 마음으로 기다리면 미래는 곧 눈앞에 활짝 펼쳐질 것이다.



4. 마 음 의 고 향 을 간 직 할 것

마음 깊은 곳에서 희미하게 퇴색한 추억들을 떠올려 보자.
개울에서 발가벗고 멱 감던 일. 낯설음에 눈물짓던 초등학교 입학식,
동무와 손잡고 걷던 먼지투성이 신작로...
지나간 흔적 속에서 우리는 마음의 평안과 삶의 애착을 느끼게 된다.



5. 글 을 쓸 것

마음속 진실이 살아날 수 있도록 조금씩 마음의 소리를 글로 써 보자.
자신의 참 모습에 가까이 다가서려면 인내와 겸손이 필요하다.
스스로를 꾸미고 살지 않겠다는 다짐으로 마음속 깊은 곳의 진실에 귀기울여 보자



                                                                                  - 피에르 쌍소 글 중에서-





이곳은 금오열도의 소식을 올리는 자유 게시판입니다.
NO IMAGE
 황량한 금오 홈페이지에서........
 청춘
2019·07·15
12  0
 물구꽃 회상 2
 애린
2019·04·18
119  4
 엄마는 동백꽃처럼...
 애린
2018·05·07
388  31
NO IMAGE
 무더위를 내려놓으니
 몬당
2016·09·13
941  94
 할말이 없습니다.
 섬짱
2016·06·11
1596  147
 길위에서...
 애린
2016·03·20
1636  167
NO IMAGE
 비렁길에서 피우는 동백꽃 2
 몬당
2016·01·10
2081  207
 파도소리 길 따라... 1
 애린
2016·01·07
2137  328
 비로소 1
 애린
2015·11·24
2067  289
 그림자 1
 애린
2015·10·13
2539  392
 칠월의 풋감 앞에서. 746
 애린
2015·07·27
3575  385
 금계국을 보며...
 애린
2015·06·12
2737  388
 비렁길을 걸으며...
 애린
2015·05·14
3118  400
NO IMAGE
 이른 봄
 고향사랑
2015·03·03
3173  490
NO IMAGE
 남편의 소원 1
 유머
2015·02·28
3316  573
 야간열차 2
 이종희
2015·02·14
4107  679
NO IMAGE
 그 곳에가면 2
 몬당
2015·02·12
3138  573
NO IMAGE
   그 곳에가면
 몬당
2015·02·16
1075  129
 회상4 (달빛 닮은 집) 62
 애린
2015·02·04
8201  677
NO IMAGE
  2015년 01월02일 눈 내리는 고향에서 48
 몬당
2015·01·12
6403  573
NO IMAGE
 백치같은 시간 42
 호박꽃
2014·12·03
6633  790
 낙엽 1727
 이종희
2014·11·10
36812  646
 가을 추억 하나 71
 등대
2014·10·06
9630  833
NO IMAGE
 ‘조용한 시력 도둑’ 녹내장 76
 건강정보
2014·10·06
9364  623
NO IMAGE
 정감있는 금오도 마을 인근 지명 79
 청춘
2014·09·15
22789  632
 운명 2
 등대
2014·09·11
6660  769
 엄마의 자리 23
 이종희
2014·09·01
5688  704
 여름 밀고 오는 가을이라도 ... 75
 등대
2014·08·22
8434  747
NO IMAGE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42
 호박꽃
2014·08·22
6786  653
 안도 서고지항에서.. 7
 해볼텨.
2014·08·18
6643  746
NO IMAGE
 공명님의 말죽거리 잔혹사 7
 애린
2014·08·09
5753  795
 친구, 난 말일세 64
 등대
2014·08·07
7839  699
 나무가 길 건너 나무에게 83
 이종희
2014·07·15
12862  650
NO IMAGE
 말죽거리 작혹사 43
 명경지수
2014·07·13
6680  674
NO IMAGE
 해독주스 만드는 방법 1
 건강정보
2014·07·10
3819  689
 누구든 가슴속에 섬 하나 품고 있다. 2
 등대
2014·06·17
87878  694
NO IMAGE
 참 세월이 많이 흘렀습니다 49
 청춘
2014·06·07
6723  683
 우리들의 동창회 48
 이종희
2014·06·03
10995  749
NO IMAGE
 젊음과 늙음을 구별하는 법 62
 호박꽃
2014·05·28
8271  695
NO IMAGE
 날씨가 더워지네요 70
 나그네
2014·05·26
8397  566
NO IMAGE
 금오도여행 31
 김창애
2014·05·09
7628  702
 꽃이 핀다한들... 34
 이종희
2014·05·02
7047  690
NO IMAGE
 그요~ 안그요~ 52
 섬소년
2014·04·27
8402  721
 눈물로 가꾼... 84
 등대
2014·04·19
10094  769
NO IMAGE
 마중물 44
 애린
2014·04·07
7080  607
NO IMAGE
 산딸기 96
 오아시스
2014·04·07
11307  685
NO IMAGE
 육자배기 1
 안개
2014·04·07
3666  625
NO IMAGE
 봄, 斷想 45
 공명
2014·03·31
7118  754
NO IMAGE
 보리타작에 대한 소회 2
 공명
2014·03·31
3490  607
NO IMAGE
 이름없는 사연 93
 미상
2014·03·24
11304  692
NO IMAGE
 '대룡단'에서 바라본 만경창파 ~ 81
 명경지수
2014·03·20
9923  719
NO IMAGE
 나 어릴적에 44
 산골소년
2014·03·16
7298  652
 내 친구들 86
 이종희
2014·03·11
10530  614
 나로도 생각 8
 문바우
2014·03·11
3897  587
NO IMAGE
 내 어린시절 한토막 374
 쏨뱅이
2014·03·10
11903  512
NO IMAGE
 게시판을 새로이 업그레이드 합니다 28
 홈지기
2014·03·08
5013  549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여기는 환상의 섬들이 펼쳐진 금오열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