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열도 비렁길 트레킹


금오열도 접속통계 바로가기!

회상4 (달빛 닮은 집)




    살아생전 과묵하셨던 우리 엄마가 어쩌다 입을 열기라도 할라치면 눈물 콧물 쏙 빼게 하는 위트와 유머가 있었다. 지병이 너무 깊어 축 늘어져 계시면서도 엄마는 내가 가까이 눕기라도 할라치면 과거로 직행하는 블랙홀에 빠져서는 마치 오래오래 우리 곁에 머물러주실 것처럼 엄마의 유년기를 재미나게 들려주시곤 하셨다.

    엄마 심지에 굳건히 자리 잡던 외할머니께서 하늘나라로 떠나시고, 외삼촌 가족이 모두 여수로 이사를 가시면서 외가는 우리 부모님께서 오랜만에 ‘내 집’이란 문패를 달 수 있었던 집이 되었다. 그래서인지 엄마의 유년기를 들을 때마다 내 유년기와 맞물러 선명하고 실감 난 영상들이 펼쳐지곤 했다.

    온 식구가 하나 되어 우리의 보금자리를 가꾸고 다듬던 시절이었다. 솜씨 좋은 아버지는 나무를 깎고 다듬어 널찍한 새 마루를 만드시고는 여러 날 페인트칠을 하시느라 슬레이트 지붕에 올라가 계셨다. 그리고 우리 자매는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아침 해가 제일 빨리 드는 돌담 가에 화단을 만들어 꽃씨를 뿌려두었다.

    깊은 밤에 들려오는 산짐승 울음소리가 하나도 두렵지 않을 만큼 우리 집 마당에 달빛이 내려앉는 날이 많았고, 우리 집을 향해 뻗은 바다와 섬들이 모두 내 것인 양 가슴을 부풀게 했던 전망 좋은 돌담 가도 있었다.

    직장 때문에 다시 해외로 떠나야 하는 막냇동생과 서러운 작별을 치르던 엄마가 간성혼수 중에도 애타게 찾으시던 외할머니께서 생전에 보여주시던 온화한 미소가 모두 집결한 듯 너무도 따뜻하고 아늑한 집이었다.

    어느덧 나와 동생이 만든 화단에는 엄마가 심어둔 앵두나무, 수국, 국화가 우리가 자란 만큼 무성해져갔고, 화단에 뿌려둔 꽃씨가 이듬해부턴 마당 가득 꽃으로 피어나기도 했다.

    그 마당은 풀이 자라기엔 척박했으나 그곳에서 피어나던 채송화 꽃은 그야말로 가을 공기처럼 맑고 순수했다. 그래서인지 채송화는 푸석한 듯 마른 땅에서 아침 이슬이 실바람을 타고 서서히 말라갈 때 꽃피우면 제일 예쁘고 고운 줄 지금도 알고 있다.

    그런데 우리의 꽃들이 화단에 가득 차오르던 날부터였을까. 우리가 매일 가슴 시리게 보았던 노을이 수평선 끝까지 황금 주단을 풀던 무렵이었을까. 아니면 앞섬 너머로 밤배 등이 하나둘 깜박이던 어느 날부터였을까. 너무도 평온한 일상들이 온 섬에 번지고 있는데, 어쩐 일인지 아버지는 우리 집 새랍 밖으로 난 돌계단을 따라 내려가시는 날이 점점 줄어들었고, 급기야는 그 집을 떠날 수밖에 없는 날이 다가왔다.

    매일 아침이 오고 다시 해가 뜨는 순리를 세상은 변함없이 이어가고 있는데, 우리가 그 집을 떠나야 한다는 게 보통 분하고 억울한 일이 아니었다. 더욱이 날이 갈수록 쇠약해져 가시는 아버지를 뵐 때마다  내 가슴에 무거운 돌덩이가 들어앉은 듯 서러운 눈물조차 흘릴 수가 없었다.

    "좀 어떤가?"
    "늘 그렇지...뭐..."
    "허어...어찌까... 빨리 좋아져야 하는데..."
    어느 날 평소 친분이 짙은 집배원 아저씨와 나눈 대화였는데
    ‘빨리 좋아져야 하는데...’ 그 말씀은 곧 좋아질 수도 있다는 말 같아
    어린 가슴에 큰 위안이 되기도 했다.

    그런 내 마음도 무색하게 거친 바닷길을 수없이 이겨내시던 아버지의 기름진 근육들은 나날이 무너져 내리고, 그 내림과 동시에 부풀던 아버지의 배가 더는 오르지 못할 때였을까. 두 동생이 조부모님을 모시러 아랫마을로 내달리던 그 어둡고 무서운 길 위에서 보았던 샛별처럼 아버지의 고통도 아스라이 아스라이 멀어져 갔다.

    여전히 내가 보았던 많은 것들은 건재해 있고, 내가 갈망했던 많은 것들은 서서히 순풍을 타고 있지만, 그 찬란한 시절에 내려앉은 슬픔의 조각들은 예고도 없이 수면 위로 떠올라 아직도 나를 무너뜨리곤 한다.

    내 눈길 가는 곳마다 느닷없이 출몰하던 어두운 그림자를 다독여 멀리 보낼 수 있었던 뒤란에 숨은 바람은 어디서 왔다가 어디로 가는 줄 아직도 알 길이 없다.
    그러나 우리 가족이 함께 만들던 울타리와 그 안에서의 가슴 따뜻한 날들은 내가 걸어온 길의 등불이 되어 무기력해가는 내 순수를 자주 다독이곤 한다.

    며칠 전 동창회 참석을 위해 여수에 다녀오는 길에 엄마가 계신 봉두에 들렀다.
    손 내밀면 하늘에 닿을 수 있을 것 같은 곳이어서 바람이 너무 잦으면 어쩌나 은근히 걱정도 있었는데 그날 엄마 계신 곳은 생각보다 따뜻한 온기로 가득했다.

    '살아있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잊고 살면 내게 고인과 같고, 이미 고인이 되었다 하더라도 내가 생각하는 동안에는 살아있는 사람이라' 했던가...

    그러나 내가 엄마께 해드릴 수 있는 건 자주 찾아뵙지 못한 마음에 준비한 조화 다발과 소주 한 병 그리고 새우깡 한 봉지가 전부였다.

    그래도 엄마가 살다 가셨던 이 세상을 더는 서럽게 보지 않는다.
    엄마의 무덤가에는 겨울바람을 묵묵히 이겨 내고 있는 영산홍이 있고, 나도 언젠가 그 꽃으로 이 세상 어딘가를 곱게 물들일 테니까...





    사진/금오도.섬짱
    글/이종희


청춘
애린님 잘 지내시죠? 기슴 한켠 아리어 오는 구구절절한 사연입니다

15·02·11 10:37 수정 삭제

애린
청춘 선배님
며칠전 답글을 올려드렸는데
또 고향에 청개구리가 살고 있나 봐요.
시상에 ...답글이 어디로 사라졌을까요?
사라지기전에 보셨음 참 다행인데
그렇지 않으셨다면
오늘의 흐린 날씨와 맞물려
잠시 휴식하러 들어온 절 보겠네요.ㅎㅎ

오늘은 오랜만에 제가 쉬거든요.
짧은 2월, 이제 반을 지나왔는데
한달치 일을 다해버리느라
저 그동안 겁나게 숨이 가팠거든요...

오늘저녁엔
달도 짧고 명절도 있으니 다음달로 미루자는 모임을
'보고싶어 어떻게 기다리냐'는 제 말에
'환장하겠네'라고 화답하는 지인들과
즐거운 시간을 갖게 되었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즐거운 설명절 되세요~

15·03·01 00:33 수정 삭제

이곳은 금오열도의 소식을 올리는 자유 게시판입니다.
NO IMAGE
 무더위를 내려놓으니
 몬당
2016·09·13
601  67
 할말이 없습니다.
 섬짱
2016·06·11
1137  112
 길위에서...
 애린
2016·03·20
1086  133
NO IMAGE
 비렁길에서 피우는 동백꽃 2
 몬당
2016·01·10
1709  179
 파도소리 길 따라... 1
 애린
2016·01·07
1727  286
 비로소 1
 애린
2015·11·24
1745  264
 그림자 1
 애린
2015·10·13
2020  358
 칠월의 풋감 앞에서.
 애린
2015·07·27
2224  349
 금계국을 보며...
 애린
2015·06·12
2363  365
 비렁길을 걸으며...
 애린
2015·05·14
2801  373
NO IMAGE
 이른 봄
 고향사랑
2015·03·03
2854  458
NO IMAGE
 남편의 소원 1
 유머
2015·02·28
2935  550
 야간열차 2
 이종희
2015·02·14
3688  639
NO IMAGE
 그 곳에가면 2
 몬당
2015·02·12
2863  549
NO IMAGE
   그 곳에가면
 몬당
2015·02·16
813  104
 회상4 (달빛 닮은 집) 62
 애린
2015·02·04
7527  642
NO IMAGE
  2015년 01월02일 눈 내리는 고향에서 48
 몬당
2015·01·12
6017  528
NO IMAGE
 백치같은 시간 42
 호박꽃
2014·12·03
6340  764
 낙엽 6
 이종희
2014·11·10
3693  625
 가을 추억 하나 71
 등대
2014·10·06
9262  799
NO IMAGE
 ‘조용한 시력 도둑’ 녹내장 76
 건강정보
2014·10·06
8751  588
NO IMAGE
 정감있는 금오도 마을 인근 지명 79
 청춘
2014·09·15
22246  602
 운명 2
 등대
2014·09·11
6381  743
 엄마의 자리 23
 이종희
2014·09·01
5036  675
 여름 밀고 오는 가을이라도 ... 75
 등대
2014·08·22
7731  715
NO IMAGE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42
 호박꽃
2014·08·22
6245  632
 안도 서고지항에서.. 7
 해볼텨.
2014·08·18
6271  710
NO IMAGE
 공명님의 말죽거리 잔혹사 7
 애린
2014·08·09
5177  756
 친구, 난 말일세 64
 등대
2014·08·07
7565  664
 나무가 길 건너 나무에게 83
 이종희
2014·07·15
12593  620
NO IMAGE
 말죽거리 작혹사 43
 명경지수
2014·07·13
6337  651
NO IMAGE
 해독주스 만드는 방법 1
 건강정보
2014·07·10
3510  653
 누구든 가슴속에 섬 하나 품고 있다. 2
 등대
2014·06·17
87590  670
NO IMAGE
 참 세월이 많이 흘렀습니다 49
 청춘
2014·06·07
6429  640
 우리들의 동창회 48
 이종희
2014·06·03
10334  722
NO IMAGE
 젊음과 늙음을 구별하는 법 62
 호박꽃
2014·05·28
7893  654
NO IMAGE
 날씨가 더워지네요 70
 나그네
2014·05·26
7935  516
NO IMAGE
 금오도여행 31
 김창애
2014·05·09
6786  664
 꽃이 핀다한들... 34
 이종희
2014·05·02
6763  662
NO IMAGE
 그요~ 안그요~ 52
 섬소년
2014·04·27
7804  695
 눈물로 가꾼... 84
 등대
2014·04·19
9746  745
NO IMAGE
 마중물 44
 애린
2014·04·07
6471  585
NO IMAGE
 산딸기 96
 오아시스
2014·04·07
10810  654
NO IMAGE
 육자배기 1
 안개
2014·04·07
3343  593
NO IMAGE
 봄, 斷想 45
 공명
2014·03·31
6548  715
NO IMAGE
 보리타작에 대한 소회 2
 공명
2014·03·31
3229  549
NO IMAGE
 이름없는 사연 93
 미상
2014·03·24
10822  668
NO IMAGE
 '대룡단'에서 바라본 만경창파 ~ 81
 명경지수
2014·03·20
9315  698
NO IMAGE
 나 어릴적에 44
 산골소년
2014·03·16
6775  604
NO IMAGE
 내 친구들 86
 이종희
2014·03·11
9396  588
 나로도 생각 8
 문바우
2014·03·11
3581  558
NO IMAGE
 내 어린시절 한토막 200
 쏨뱅이
2014·03·10
11591  481
NO IMAGE
 게시판을 새로이 업그레이드 합니다 28
 홈지기
2014·03·08
4683  531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여기는 환상의 섬들이 펼쳐진 금오열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