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열도 비렁길 트레킹


금오열도 접속통계 바로가기!

야간열차
오래전
명절을 쇠러 가기위해
서울역에서
전라선 야간열차에
몸을 싣던 날

미리 예매할 수 없었던
좌석표 대신
극적으로 구입 한
입석표 한 장 들고
귀성객들에 떠밀려
겨우겨우 기차를 탔다.

입석은 맨 끝 좌석 뒤
좁은 공간을 차지할 수 있다면
특석이나 마찬가지다.
대부분 통로에 서 있거나
화장실 앞에 서 있기도 하고
기차와 기차의 연결 통로에
기대어 선다.

아무리 내 자리가 확보되어 있어도
긴장해야 하는 순간이 온다.

계란이 왔어요~
땅콩이 왔어요~
아저씨의 목소리는
이제 곧
음료수와 군것질거리들을
가득 실은 손수레가
등장을 한다는 신호이다.

신문 깔고 앉았던 사람은
일어서야 하고
맘씨 좋은 좌석 표 주인이 내준
팔걸이에 앉아있던 사람도 일어서
세상에서 제일 유연한
몸동작을 취해야 한다.

수원을 지나고
대전을 지나고
전주, 남원이 지나고
곡성도 지나면
녹색 의자가
하나 둘 보이기 시작한다.

그 자리가 내 차지가 되면
나는 세상에서
제일 폭신한 의자에 앉아
천근만근 무거워진 눈꺼풀을 닫고서
스르르 단잠에 빨려 든다.

“여기는 순천, 순천입니다. ”

내리실 분은
미리미리 짐을 챙기라는
안내방송이 꿈결에 들리면
나도 모르게 벌떡 일어나
창밖을 본다.

종착역이 가까워지면
구정 설 때는
여전히 깜깜하지만
추석 한가위 때엔
산등성이 따라
검푸른 하늘을 밀치고
아침노을이 출렁인다.

그 풍경을 보노라면
간밤에 치르던 전쟁쯤이야
영화였을 거야~
꿈이었을 거야~
그렇게 쉽게 털어내고는
경직된 몸을 뒤척여
기차가 종착역에 닿기도 전에
내 마음은 그리도 바빠
출입구에 서 있었다.

그것으로
끝났으면 좋으련만
우리는 어쩌다 고향을
그 섬에 두고 떠나와
다시 뱃길의
안부를 물어야 하고
뱃길이 열려만
닿을 수 있었던 것일까.

그러나 나와 같은 처지의 사람들은
어김없이 여객선 터미널에 가득 찼고
그중에 내 친구를 만나기라도 할라치면
흘러간 세월쯤이야 얼마든지 돌이켜
그때 그 시절로 내달릴 수 있었다.

여기는...
군내리입니다.
화태입니다.
두라리입니다.
유송입니다.
우학리입니다.
미포입니다.
안도입니다.
심장리입니다.
그리고...그리고
서고지입니다..



건너온 바다의 거리만큼 해는
느릿하게 중천에 떠 있는데
서고지라 내린 곳은 섬이 아닌
바다 위에 뜬
작은 종선이었다.

저 멀리 선창가엔
엄마의 모습이 보인다.

내가 밤새 야간열차를 타고
멀고도 먼 공간을
지나오는 동안
내가 좋아하는
쑥떡을 만드시고
조청을 고시고
내가 좋아하는...
좋아하는...음식을 만드시며
무사히 돌아오라고
빌고 또 비시느라
하얗게 밤을 새운
울 엄마의 모습이 보인다.




그 시절
우리가 보았던 건
환영이었을까.

여전히 밤차는 떠나고
여전히 명절은 다가오는데
우리가 보았던 그 많은 풍경은
어디에서 찾고
우리는 또 어디로
가고 있는 걸까.

어쩌면
우리가 서 있는 이 공간이
위태하게 몸을 실은
입석표 자리인지도 모른다.

떠났던 많은 것들처럼
우리를 실은
밤기차의 기적소리는
의식을 깨우고
꿈을 깨우며
오늘도 쉼 없이
달리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글,사진/이종희
이종희
어느덧 설 명절이 다가오네요~
뱃길 도로길 잘 열리고
좋은 분들과
따뜻한 설명절 되시길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5·02·14 12:04 수정 삭제



이곳은 금오열도의 소식을 올리는 자유 게시판입니다.
 물구꽃 회상 2
 애린
2019·04·18
47  2
 엄마는 동백꽃처럼...
 애린
2018·05·07
329  27
NO IMAGE
 무더위를 내려놓으니
 몬당
2016·09·13
900  92
 할말이 없습니다.
 섬짱
2016·06·11
1539  139
 길위에서...
 애린
2016·03·20
1573  164
NO IMAGE
 비렁길에서 피우는 동백꽃 2
 몬당
2016·01·10
2035  205
 파도소리 길 따라... 1
 애린
2016·01·07
2089  326
 비로소 1
 애린
2015·11·24
2013  287
 그림자 1
 애린
2015·10·13
2488  390
 칠월의 풋감 앞에서.
 애린
2015·07·27
2538  383
 금계국을 보며...
 애린
2015·06·12
2693  386
 비렁길을 걸으며...
 애린
2015·05·14
3088  394
NO IMAGE
 이른 봄
 고향사랑
2015·03·03
3144  488
NO IMAGE
 남편의 소원 1
 유머
2015·02·28
3282  571
 야간열차 2
 이종희
2015·02·14
4069  677
NO IMAGE
 그 곳에가면 2
 몬당
2015·02·12
3113  571
NO IMAGE
   그 곳에가면
 몬당
2015·02·16
1050  127
 회상4 (달빛 닮은 집) 62
 애린
2015·02·04
8171  675
NO IMAGE
  2015년 01월02일 눈 내리는 고향에서 48
 몬당
2015·01·12
6366  571
NO IMAGE
 백치같은 시간 42
 호박꽃
2014·12·03
6611  788
 낙엽 1727
 이종희
2014·11·10
10029  645
 가을 추억 하나 71
 등대
2014·10·06
9605  831
NO IMAGE
 ‘조용한 시력 도둑’ 녹내장 76
 건강정보
2014·10·06
9338  621
NO IMAGE
 정감있는 금오도 마을 인근 지명 79
 청춘
2014·09·15
22753  630
 운명 2
 등대
2014·09·11
6632  767
 엄마의 자리 23
 이종희
2014·09·01
5654  702
 여름 밀고 오는 가을이라도 ... 75
 등대
2014·08·22
8402  745
NO IMAGE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42
 호박꽃
2014·08·22
6762  651
 안도 서고지항에서.. 7
 해볼텨.
2014·08·18
6613  744
NO IMAGE
 공명님의 말죽거리 잔혹사 7
 애린
2014·08·09
5706  789
 친구, 난 말일세 64
 등대
2014·08·07
7816  693
 나무가 길 건너 나무에게 83
 이종희
2014·07·15
12837  644
NO IMAGE
 말죽거리 작혹사 43
 명경지수
2014·07·13
6645  670
NO IMAGE
 해독주스 만드는 방법 1
 건강정보
2014·07·10
3793  687
 누구든 가슴속에 섬 하나 품고 있다. 2
 등대
2014·06·17
87850  692
NO IMAGE
 참 세월이 많이 흘렀습니다 49
 청춘
2014·06·07
6697  681
 우리들의 동창회 48
 이종희
2014·06·03
10965  746
NO IMAGE
 젊음과 늙음을 구별하는 법 62
 호박꽃
2014·05·28
8241  693
NO IMAGE
 날씨가 더워지네요 70
 나그네
2014·05·26
8371  560
NO IMAGE
 금오도여행 31
 김창애
2014·05·09
7580  696
 꽃이 핀다한들... 34
 이종희
2014·05·02
7021  687
NO IMAGE
 그요~ 안그요~ 52
 섬소년
2014·04·27
8378  719
 눈물로 가꾼... 84
 등대
2014·04·19
10064  767
NO IMAGE
 마중물 44
 애린
2014·04·07
7052  605
NO IMAGE
 산딸기 96
 오아시스
2014·04·07
11261  683
NO IMAGE
 육자배기 1
 안개
2014·04·07
3634  622
NO IMAGE
 봄, 斷想 45
 공명
2014·03·31
7094  752
NO IMAGE
 보리타작에 대한 소회 2
 공명
2014·03·31
3474  605
NO IMAGE
 이름없는 사연 93
 미상
2014·03·24
11281  690
NO IMAGE
 '대룡단'에서 바라본 만경창파 ~ 81
 명경지수
2014·03·20
9898  717
NO IMAGE
 나 어릴적에 44
 산골소년
2014·03·16
7259  647
 내 친구들 86
 이종희
2014·03·11
10510  612
 나로도 생각 8
 문바우
2014·03·11
3867  585
NO IMAGE
 내 어린시절 한토막 191
 쏨뱅이
2014·03·10
11863  510
NO IMAGE
 게시판을 새로이 업그레이드 합니다 28
 홈지기
2014·03·08
4995  548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여기는 환상의 섬들이 펼쳐진 금오열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