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열도 비렁길 트레킹




 로그인 Category : Category

쏨팽이굴
미리  2009-07-07 23:40:07, 조회 : 8,590, 추천 : 2027
- Download #1 : SV400016.jpg (89.3 KB), Download : 4

- Download #2 : SV400017.jpg (68.5 KB), Download : 4


[img1]
오래 전 종선이 있어야만 여객선에서 연도 선착장에 내릴 수 있던 때가 있었습니다
포구안 오솔길을 한참을 걸으면 아름다운 연도마을이 고즈넉히 앉아서 나를 바라보곤 했지요
그 눈길을 외면하고 필봉 산 허리를 돌아드면
아담한 개구석에 자리잡은 떡개 마을이 남서쪽을 바라보며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었고요 거기 작은 바가지 우물물 하나가득
목축이고 필봉 산 옆구리를 휘돌아들면 하얀 옷을 입은 등대님이
간만에 찾아든 인적에 반겨 맞아 주곤 했답니다
등대뒷동산에는 이름 모를 들꽃들이 아무도 보는이 없는 데
수줍은듯 피어 있고요 하도 예뻐 꺽어다 벗들에게 보여 주고 싶어도
가는 동안 시들까봐 차마 꺽지 못하고 그냥 두고 지납니다
쏨팽이굴이 저도 보고 가라 손짓하지만
내 날개 있어 날수도 없고 낙화암의 삼천 궁녀처럼 절벽아래
뛰어 내릴 수도 없으니 어이 보고 가겠는가
다음에 올때는 필히 배를 타고 와서 그대도 보고 감세
지금 가면 언제너를 다시 볼지 기약없는 발길을 돌리고
돌아보고 또 돌아보며 이별 하였답니다.

그로부터 5년후 드디어 쏨팽이굴을 만날 수 있게 되었답니다.
오직 쏨팽이굴 너를 만난다는 희열에 일행에 섞여
거친 파도를 헤치며 나가는 배에 몸을 실었었지요.

[img2]
검은 입을 쩌억 벌리고 나를 기다리는 너
주위의 기암 괴석에 새겨진 갖가지 천연 문양
바위 위에 가까스로 의지하고 서 있는 등대의
모습은 바다에서 바라보니 더 쓸쓸해 보이지만
그 아름다움은 무엇에 비유 할 수 없었답니다.
굴의 입속으로 천천히 배가 미끄러져 들어가니
점점 식도 쪽으로 향하며 좁아져 더이상
이물질인 배를 받아주지 않더군요
으시시한게 한여름인데도 몸이 떨리더군요
또다른 마음은 그 좁은 식도를 따라 끝까지 들어 가
보고 싶은 욕망이었답니다

여러분 연도 (소리도) 등대 보러 안가실래요?
그후로 많은 시간이 훌쩍 지나버린 지금
다시 한번 거기에 가서 등대한번 만났으면......,


* 홈지기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03-23 09:26)
* 홈지기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20-03-23 09:34)
* 홈지기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20-03-23 09:39)


나그네
어찌 이리 표현을 잘하시는지요?
몇번 가보았지만 그냥 살짝쿵 보고만 왔는데
님의 글을 읽으니 그 회상이 정말 아름답게 느껴지네요.
한번더 가보고 싶어지네요...
2009-07-08
09:34:31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4 일반  검바위-옥녀봉-문바위-함구미 등산로..    김광중 2009/03/25 1604 6534
23 일반  나의 새일터 금오도  [514]  김옥석 2009/03/25 1488 15404
22 일반  [섬산 화첩] 금오도 대부산 (하)  [1]  곽원주 기자 2009/02/28 1410 6114
21 일반  [섬산 화첩] 금오도 대부산  [1]  곽원주 기자 2009/02/28 1324 5510
20 일반  이야기로 풀어보는 비렁길 1코스(상)    명제길 2014/05/08 711 4621
19 일반  4부 섬, 사람은 풍경이 되고 - 안도    다사 2011/12/16 1239 6251
18 일반  3부 내마음에 천국, 소횡간도    다사 2011/12/15 1240 5928
17 일반  2부 바다가 준 축복 연도    다사 2011/12/14 1266 5959
16 일반  1부 시간도 쉬어가는 길 금오도 비렁길    다사 2011/12/13 1350 6606
15 일반  억새밭도 있고 전설도 깃든,이 섬 참 예쁘다    다사 2011/03/24 1338 7010
14 일반  안도를 다녀와서......  [3]  방울 2010/01/31 1882 10220
13 일반  섬인가 산인가...나는 걸었네    노리 2010/01/16 1634 8448
12 일반  한반도를 품을 호수마을    뚝심 2009/08/20 1716 8516
11 일반  금오도를 다녀와서  [1]  임진택 2009/07/24 1629 9556
일반  쏨팽이굴  [23]  미리 2009/07/07 2027 8590
9 일반  금오도 대부산과 여수를 다녀와서  [16]  박병장 2009/05/22 1805 8509
8 일반  월간 산 3월호 금오도 대부산    등산객 2009/05/08 1629 7353
7 일반  대부산 산행 소감  [36]  서천석 2009/04/29 1753 7419
6 일반  내사랑 금오열도    망망대해 2009/04/22 1607 7362
5 일반  소리도 대룡단에서 바라본 만경창파  [21]  윤상택 2009/04/12 2316 751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여기는 환상의 섬들이 펼쳐진 금오열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