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열도 비렁길 트레킹




 로그인  회원가입 Category : Category

금오 제일경 신선대 그 곳에 가고싶다.
명경지수  2009-03-26 21:50:16, 조회 : 6,986, 추천 : 1695
- Download #1 : DSC03525.jpg (67.8 KB), Download : 3

- Download #2 : DSC03531.jpg (63.1 KB), Download : 3


나에게 "신선대"하면 지금도 눈에 밟히며
그 아름다움에 마음부터 설레게 한다.
유년시절을 신선대 인근에서 보낸 나는
지금도 그곳을 잊을 수가 없다.

대부산 자락이 보돌바다에 닻을 내리고
수백 길이의 단애를 이루며 펼쳐지는 신선대는
건너편 나로도의 밥짓는 굴뚝 연기가
한폭의 수채화를 연상시키고
저멀리 손죽도, 초도, 거문도가 눈앞에 서성거린다.

"신선대"는 초포 분무골에서 함구미 용머리까지
이어지는 리아스식 해안의 절경 그 자체이다.
월간 "산" 기자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다고 극찬한
산행 소감은 차지 하더라도 어느 누구라도 그곳에 서면
금오의 모든 아름다움을 압축해 놓은
느낌을 가질수 밖에 없을 것이다.
[img1]
산자락에 새겨진 주옥같은 지명들은 지나가는 나그네의
옷자락을 붙들어 매고도 남는다.

산나리, 양지포, 대밭홈통, 얼그미등, 진가람
작은난라니, 큰난라리, 신선대, 나바론직벽, 핑너브,
피리부는 작사갈, 아홉동굴, 야외음악당, 송광사절터,
용머리, 표주박등 등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이름들은
이곳에 처음 들어왔던 개척자들의
혜안에 그저 감탄할 뿐이다.

또한
대부산 덜밭길을 따라 양지포로 돌아가는 길엔
초포 포구를 가운데 두고 마주보며 걸어가는 듯한 가는고지, 굴등의
아름다운 해안선의 풍경은 그 모양대로 어울어져 이어진다.

양지포의 안골 계곡에서 떨어지는 물소리 귓전에 담고
낚시꾼들이 시도 때도 없이 찾아드는 대밭홈통을지나
작은날라리, 큰난라리 계곡에 들어서면 그야말로 숲의 동굴이다.
낮에도 무서리만큼 우거진 숲은 수도승의 마음마져도
빼앗아 갈 수 있을 정도로 적막 그 자체다.
[img2]
아름드리 소나무, 참나무, 떡깔나무, 다래나무,
이땅나무,뻘뚝나무, 짜밤나무, 때죽나무, 아사리나무, 박달나무,
여종실나무, 지근대나무, 정금나무, 비자나무, 동백나무,
유자나무 등등 이름모를 수종들이 군락을 이뤄
그야말로 자연사 식물원 그 자체이다.

이 숲 터널에 시야가 트이면서 에메랄드 색깔의
보돌바다 건너편으로 나로도가 손에 잡힐 듯이 다가온다.
나로도를 바라보며 좀더 다가서면 신선대에 이른다.
신선대 바위 마당,나바론 직벽에 서면 오금이 저릴정도의
수백 길이의 단애가 일상의 고뇌를 단절시키고
시리도록 푸른 보돌바다가 조망을 넓혀
마음을 평정하게 한다.

이곳에 서면 모든 인연과 수 많은사연이 얼마나 허무하고
덧 없는가을 느끼며 해탈의 경지에 오른 것 같은 착각에 빠지고도 남는다.
신이 우리에게 자연을 주면서 무엇을 가리코져 하는가를
선연히 깨달을 수 있다.
[img3]
얼마 후면 마주 보이는 나로도 우주기지에서
쏴 올리는인공위성의 솟아오름도 장관을 이루리라.
산과 바다 우주가 하나되는 그날도 멀지 않았다.

돌아가자.
무엇을 더 얻고자 하는가?

오늘따라 신선대에서 고향지기 노리님,
신선도사 문짝님과 더덕무침 ,두릅나물 안주와 더불어
걸쭉한 막걸리에 도연명의 "귀거래혜사"를 노래하고
황성옛터를 구성지게 부르면서 담소을 나누던
신선대의 아름다운 밤이 너무도 그리웁다.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3185 일반  이야기로 풀어보는 비렁길 1코스(상)    명제길 2014/05/08 617 4386
13184 일반  4부 섬, 사람은 풍경이 되고 - 안도    다사 2011/12/16 1141 5975
13183 일반  3부 내마음에 천국, 소횡간도    다사 2011/12/15 1157 5638
13182 일반  2부 바다가 준 축복 연도    다사 2011/12/14 1179 5674
13181 일반  1부 시간도 쉬어가는 길 금오도 비렁길    다사 2011/12/13 1250 6259
13180 일반  억새밭도 있고 전설도 깃든,이 섬 참 예쁘다    다사 2011/03/24 1244 6695
13179 일반  안도를 다녀와서......  [3]  방울 2010/01/31 1787 9962
13178 일반  섬인가 산인가...나는 걸었네    노리 2010/01/16 1540 8130
13177 일반  한반도를 품을 호수마을    뚝심 2009/08/20 1614 8258
13176 일반  금오도를 다녀와서  [1]  임진택 2009/07/24 1533 9326
13175 일반  쏨팽이굴  [23]  미리 2009/07/07 1924 8352
13174 일반  금오도 대부산과 여수를 다녀와서  [16]  박병장 2009/05/22 1712 8270
13173 일반  월간 산 3월호 금오도 대부산    등산객 2009/05/08 1539 7111
13172 일반  대부산 산행 소감  [36]  서천석 2009/04/29 1656 7183
13171 일반  내사랑 금오열도    망망대해 2009/04/22 1507 7117
13170 일반  소리도 대룡단에서 바라본 만경창파  [21]  윤상택 2009/04/12 2199 7263
13169 일반  다시 가보고 싶은 섬  [33]  이장춘 2009/04/04 1554 7117
13168 일반  월간 산지에 발표된 대부산 산행기  [17]  김기환기자 2009/04/02 1220 6186
일반  금오 제일경 신선대 그 곳에 가고싶다.    명경지수 2009/03/26 1695 6986
13166 일반  대부산 산행  [244]  신라04 2009/03/26 1619 18230
13165 일반  검바위-옥녀봉-문바위-함구미 등산로..    김광중 2009/03/25 1513 6201
13164 일반  나의 새일터 금오도  [514]  김옥석 2009/03/25 1401 15137
13163 일반  [섬산 화첩] 금오도 대부산 (하)  [1]  곽원주 기자 2009/02/28 1312 5823
13162 일반  [섬산 화첩] 금오도 대부산  [1]  곽원주 기자 2009/02/28 1233 525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29][30]..[440]   [다음 3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여기는 환상의 섬들이 펼쳐진 금오열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