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열도 비렁길 트레킹




 로그인  회원가입 Category : Category

소리도 대룡단에서 바라본 만경창파
윤상택  2009-04-12 13:52:18, 조회 : 7,263, 추천 : 2199
- Download #1 : Sorido11.jpg (134.9 KB), Download : 3

- Download #2 : Sorido12.jpg (91.3 KB), Download : 3


남도의 미항~
여수반도에서 애머랄드 빛의  푸른 바다를  따라 알알이 뿌려져 있는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금오열도는,  
그  수 만큼이나 구전 되어오는 전설과 함께
산과  해안선에  붙여진 지명들은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의 시각으로만  보더라도
이 땅에 터을 일구고 살와왔던  앞서간 선지자들의  
혜안에 그져  감복 할 뿐이다.

문바위,옥녀봉,,망산,필봉산,신선대,용머리,  등을  답사  하다보면
시야에 감겨오는 조망과 함께,
주옥같은 지명들이 주변의 지형과 너무도 잘 어울린다는 것을 실감할수 있다.
더욱이,
산과 바다의  극치의  아름다움에 매료 되는데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의 끝 봉우리 소리도의 '필봉산'에서 바라본 극치의 아름다움은, ~이렇다.
북쪽 바다는,  보돌바다와 금오수도 사이에  열도의 크고 작은 섬들이 좁은 밀도속에 가득하고~
남쪽 바다는,망망대해 말 그대로 만경창파다.  
섬 여행에서도 이런  상이한 경치를  볼수있는 곳도 그리 흔하지는 않다.
[img2]

하늘과 산과  바다의 푸르름에 묻힌 필봉이란 화두  속에  
짜밤이 쪼락때끼 치던  난대림 상록수(짜밤나무) 텀풀과, 염생이풀이 자란 비랑과, 야생 들짐승들이  돌아 댕기던 길을 따라 ~
금오열도의 끄트머리 동네 '덕포'로 가는길은,  옛길 그대로  한가로움을 더한다.
산길의  묵은  전답에 피어 오르는 억새풀 사이로  
무근대(동물우리에 깔아주는 풀)를  채취하는 어느 노부의  손놀림은  예나 지금이나 고단한 삶을 말해 주는 것 같아
지나가는  발걸음을 무겁게 할 뿐이다.
다만,
망망대해가 앞 마당이나 다름없는조그만한  마을 포구엔
태고의 청정함을 지닌 검은몽돌 자갈밭 위로 하얗게  부서지는 엷은 너울은~
해식애의 풍화  작용으로  깍아 지른 기암괴석과 잘 발달된 해안선의 풍광과 함께  
갈길 바쁜  나그네의 다리품을 덜어줄 뿐이다.
[img3]
푸르름이 가득한 다듬어진 산길속에 솔잎 사이로 쏱아지는 햇살과,
바다에서 스며드는 창랑한 무리의 바람은
세속의  난해한 삶 속에 묻혀 버린
우리들의 모습이  짠 ~했던지  이마에  맺힌땀방울을 식히며 옷깃을 휘어 감는다.
솔밭길은 ~  
줄기의 빽빽함과 잎사귀의 울창함이 원시림  그대로 이루어진 녹색 아취의 긴 터널로 빨려들어간다.
이곳이 소리도 등대가 자랑하는 동백나무 숲의 터널이다.  
어둠  짙은 청록색으로  인해  더 자연스럽고
정막의 소용돌이 속에  을씨년 스럽기까지  하지만 자연의 성숙도 또한,  우리를  숙연하게 한다.  
이어지던 다갈색의 흙길은 파란 잔듸로 바뀌고
그림자 드리워진 백색의 담장 넘어엔  '숲속의 잠자는 미녀'와 ' 무화과 나무 소녀'의 이야기를 들려줄'대룡단' 언덕에,
광달거리(光達距離) 40KM에 달하는 소리도의 하얀  등대가  
동화속처럼~  산과 바다, 구름과 바람 사이에 서 있다.
[img1]

한반도의 남도  중앙부 여수 반도에서 남으로 40KM ~
금오열도의 최 남단, 소리도의  '대룡단'은 ' 소룡단'과 더블어 그  경관과모양새 만큼이나
'솔팽이굴'의 전설같은 보물선 이야기에서 부터~ 천혜의 청정 바다를 까맣게 오염시켰던
난파 유조선 시프린스호의 안타까웠던 최근의 이야기 까지~
아름다운 소리도 등대와 함께 어제와 오늘을 담고 있다.
'대룡단 ' 언덕에서 바라본 남해바다는
어디가  하늘이고,  어디가 바다인지,멀고   긴 수평선만이 그 수를 가늠 할뿐~
인생또한, 만경창파에 일엽편주가 아닐까 ?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3185 일반  이야기로 풀어보는 비렁길 1코스(상)    명제길 2014/05/08 617 4386
13184 일반  4부 섬, 사람은 풍경이 되고 - 안도    다사 2011/12/16 1141 5975
13183 일반  3부 내마음에 천국, 소횡간도    다사 2011/12/15 1157 5638
13182 일반  2부 바다가 준 축복 연도    다사 2011/12/14 1179 5675
13181 일반  1부 시간도 쉬어가는 길 금오도 비렁길    다사 2011/12/13 1250 6259
13180 일반  억새밭도 있고 전설도 깃든,이 섬 참 예쁘다    다사 2011/03/24 1244 6695
13179 일반  안도를 다녀와서......  [3]  방울 2010/01/31 1788 9962
13178 일반  섬인가 산인가...나는 걸었네    노리 2010/01/16 1540 8130
13177 일반  한반도를 품을 호수마을    뚝심 2009/08/20 1614 8259
13176 일반  금오도를 다녀와서  [1]  임진택 2009/07/24 1533 9326
13175 일반  쏨팽이굴  [23]  미리 2009/07/07 1924 8353
13174 일반  금오도 대부산과 여수를 다녀와서  [16]  박병장 2009/05/22 1712 8271
13173 일반  월간 산 3월호 금오도 대부산    등산객 2009/05/08 1539 7112
13172 일반  대부산 산행 소감  [36]  서천석 2009/04/29 1656 7184
13171 일반  내사랑 금오열도    망망대해 2009/04/22 1507 7118
일반  소리도 대룡단에서 바라본 만경창파  [21]  윤상택 2009/04/12 2199 7263
13169 일반  다시 가보고 싶은 섬  [33]  이장춘 2009/04/04 1554 7117
13168 일반  월간 산지에 발표된 대부산 산행기  [17]  김기환기자 2009/04/02 1220 6186
13167 일반  금오 제일경 신선대 그 곳에 가고싶다.    명경지수 2009/03/26 1695 6987
13166 일반  대부산 산행  [244]  신라04 2009/03/26 1619 18231
13165 일반  검바위-옥녀봉-문바위-함구미 등산로..    김광중 2009/03/25 1514 6201
13164 일반  나의 새일터 금오도  [514]  김옥석 2009/03/25 1401 15137
13163 일반  [섬산 화첩] 금오도 대부산 (하)  [1]  곽원주 기자 2009/02/28 1312 5823
13162 일반  [섬산 화첩] 금오도 대부산  [1]  곽원주 기자 2009/02/28 1233 525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29][30]..[440]   [다음 3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여기는 환상의 섬들이 펼쳐진 금오열도 입니다.